창성건설이 경기도 용인에 들어서는 라마다호텔의 신축공사를 330억원에 수주했다고 29일 밝혔다. 이 호텔은 에버파크코리아가 시행하고 한국자산신탁이 신탁사로 참여한 사업으로, 용인시 포곡동 전대리 용인경전철 전대 에버랜드역 인근에 지어진다.

사업지는 에버랜드 진출입구에 위치해 있으며, 주변에 캐리비언 베이, 양지리조트, 지산리조트 등 관광시설이 밀집돼 있어 숙박수요가 풍부하지만 인근에 대규모(100~200명) 관광객을 수용할 시설이 부족하다.

이 호텔은 약 2389㎡ 대지에 지하 3층~지상 18층 규모(연면적2만88㎡), 총 398실의 객실과 식당, 회의실 등으로 구성된다. 현재 건축심의 및 건축허가가 완료됐으며, 오는 8월 분양승인에 이어 9월에 착공해 2년 후 완공될 예정이다..

배동현 창성건설 대표이사는 “2009년에 설립한 창성건설은 매년 매출이 연평균 200%씩 증가하면서 급성장하고 있으며, 건설·부동산분야와 호텔과 리조트 개발 등을 통해 제2의 도약을 앞두고 있다”며 “올해 안으로 약 2000억원 이상의 수주목표를 달성하고, 민자사업과 택지사업에도 진출해 건설업 영역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창성건설은 수원 클래시아 영통 호텔식 오피스텔, 창원시 상남동 디아트리에 오피스텔, 평택 신장동에 주상복합건물 등의 공사를 수주했으며, 서울 종각역 부근 청진17지구에 오피스빌딩 도급계약을 체결했다. 지난 5월에는 경기도 화성시 팔탄면 해창리 256-2번지 일대의 약3만6000㎡(1만2000평)의 부지에 발리오스 승마클럽을 준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