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성건설은 13일 서울 임패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창성건설 장애인 노르딕스키 실업팀 창단식’을 개최했다. 창단식에는 배동현 대표를 비롯해 김종 문화체육관광부 차관, 김성일 대한장애인체육회 회장, 김기홍 대한장애인노르딕스키연맹 부회장, 스포츠 문화계 등 인사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에 창단한 장애인 노르딕 스키팀은 현 국가대표선수로 2014 소치 동계패럴림픽 국가대표이자 2015 국제패럴림픽위원회 일본 크로스컨트리 월드컵 1Km 스프린트 3위에 오른 최보규(21·시각장애)선수를 비롯, 2015 전국장애인 동계체전 크로스컨트리 2관왕인 이정민(31·지체장애), 2015 전국 장애인 동계체전 크로스컨트리 5Km에서 2위를 한 하호준(18·시각장애)과 신인선수 신의현(35·지체장애) 등 4명의 선수와 감독 등 5명으로 구성됐다.

배동현 창성건설 대표는 “기업체가 장애인체육실업팀, 특히 비인기 종목인 겨울 스포츠 실업팀을 운영한다는 점에서 뜻깊은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높은 수준의 훈련시설 및 과학적이고 체계적인 훈련프로그램을 도입해 선수들이 우수한 기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물심양면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