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성건설의 노르딕스키팀이 월드컵 대회에서 또 한번 위용을 드러내며 다가오는 2018 평창 패럴림픽 메달권 획득에 청신호가 켜졌다는 분석이다.

대한장애인노르딕스키연맹은 창성건설 소속 장애인노르딕스키팀 신의현(36) 선수가‘2016 부오카티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 노르딕스키 월드컵’대회에서 동메달 2개를 목에 걸었다고 22일 밝혔다.

신의현 선수가 지난 15일부터 20일까지 핀란드 부오카티에서 열린 이번 대회에서 메달을 획득하면서 다가오는‘2018 평창 패럴림픽’메달권이 현실 가능한 목표임을 확인시켜 주는 계기가 됐다는 것이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대한장애인노르딕스키연맹에 따르면 신 선수는 지난 20일 남자 크로스컨트리 7.5km 좌식부문에 출전해 23분 00초 7의 기록으로 결승점을 3위로 통과했으며, 앞서 남자 크로스컨트리 20km 좌식부문에도 출전해 53분 43초 0의 기록으로 동메달을 획득한 바 있다.

대한장애인노르딕스키연맹 배동현 회장은 “노르딕스키를 시작한지 불과 6개월만에 이룬 성과이다”라며“앞으로 대회 경험과 기술이 향상됨에 따라 더욱 좋은 결과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창성건설은 지난해 8월 장애인노르딕스키팀을 창설했다. 장애인체육의 저변확대 및 우수선수 발굴 육성과 안정적인 운동여건을 조성하고 국제대회 출전을 통한 국위선양은 물론 장애인의 자립을 돕고 장애인 체육발전에 기여하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